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노트북이 한 대 필요했다. 그것도 개발용으로. 오래 전부터 많이 신뢰했던 IBM(지금 레노보) 씽크패드, 집에서 아이맥을 쓰다보니 OS가 맘에 드는 맥북에어, 우분투 깔아서 쓰면 좋을 것 같은 가성비 짱짱맨 한성 인민패드 정도가 후보에 올랐다.


그러다가 갑툭튀 눈에 꽂힌 물건이 있었으니 그게 바로 크롬북! 내가 차도 이런 식으로 막판에 i30cw 샀더랬지.


뭐 크롬북이 뭔지 모르는 것도 아니고, 크롬 OS는 예전에 회사에서 관련 프로젝트도 했었으니 낯설지도 않다. 그런데 새삼스럽게 크롬북에 꽂힌 이유는 이번에 삼성에서 크롬북2를 새로 내놓았고 이래저래 알아보니 생각보다 H/W가 잘 빠졌다는 점. 그리고 솔직히 크롬 OS만으로 개발도 하고 이것저것 해보자는 도전의식(?)이 가장 컸다. 가성비 좋은건 둘째 이유.


5월 27일 아마존을 뒤져보니 5월 28일부터 미국에서 1차 배송이 있단다. 그래서 예약주문을 했다. 하루 전에. 어쨋건 나도 예약주문 대상자에 포함. 특전이 아무 것도 없었다는게 함정.


미국은 주마다 세금을 있고 없고 다르니 일단 세금이 없는 델라웨어 물류센터로 배송 신청. 주문하고 델라웨어 물류창고에서 주말 꼈다고 한 사흘정도 묶여 있었다. 몰테일 도착 후 배대지 수수료($26.74) 및 10% 부가세($47.13) 지불했다. 컴퓨터 관련 제품은 관세가 없어서 300불이 넘었다고 따로 관세를 내지는 않았다. 전체적으로 들인 비용은...


399.99 + 26.74 + 47.13 = 473.86



대충 한 50만원 나올 듯. 13인치 얇고 가볍고 Full HD 스펙인 제품 치고는 싸다. 다시 한번 가성비에 감사.


참고로 크롬북은 한국에서는 출시하지 않는다. 전자에서 크롬북 관련 부서에 있는 후배에게 물어보니 한국 인터넷 환경에서는 출시해도... 아 잠시 여기서 눈물 좀 닦고... 왜 이따구야. 명색이 IT 강국이라는 나라가. SW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가슴이 아프다. 각설하고.


퇴근했더니 물건이 도착했다! 참고로 이 블로그는 받은지 1주일도 넘은 뒤에 작성됨. 게을러서.



박스 안에 무슨 쪽지가 있었는데 랄프 로렌? 몰테일에서 포장하면서 막 넣은듯. 랄프 로렌 티셔츠나 넣어주지.




암튼 잡다구리한 쓰레기 포장지들을 다 치운 뒤에... 드디어 메인 상자가 나왔다.





구성품 완전 간단하다. 난 요런게 좋더라. 읏흥~



일단 가장 눈에 띄는 건 제품 커버가 갤럭시 노트3에 쓰였던 가죽 재질의 플라스틱 이라는 점.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고급스러움.



사진을 잘 못찍어서 그런데 실제로 보면 가볍고 얇게 잘 빠졌다. 외관은 훌륭함.



그리고 사실 기대도 안했던 것인데... 키감이 너무 좋다! 톡톡 거리는 것이 은근 매력있다. 개인 위키를 많이 쓰는 편인데 키보드 두드릴 때 왠지 경쾌하다. 트랙패드도 생각보다 잘 만들었고 인식률도 좋다. 지금 집에서 애플 트랙패드를 사용중인데 굳이 거기랑 비교하지는 않겠음.




막상 받고 나서 전원코드가... 다행이 집에 돼지코 하나 남는게 있어서 붙였더니 문제없이 인식! 바야흐로 직구의 시대! 돼지코는 필수죠. 핫핫핫!




전원 누르면 크롬 로고 한 4초 정도 나오고 바로 부팅이다. 옛날 같았으면 획기적이었겠지만 요샌 윈도우도 부팅시간 많이 단축시켜서 그닥. 대신 끄지 않고 닫았다가 열면 바로 사용. 아이패드를 살걸 그랬나 그리고 시스템 업데이트 후 재부팅하는 것도 모든 것이 5~7초 이내에 끝난다. 빠릿빠릿하다.




크롬 OS가 국내에서는 사용하기 힘들다. 그치만 나는 국내 사이트 잘 이용 안하니까. ㅋㅋ 은행은? 일단 개봉기는 오늘 여기까지 하고 이 노트북으로 문서작업, 음악듣기, 동영상보기, 그리고 궁극의 목표인 프로그래밍 하는 사용기는 차후에 블로그에 올리겠다.



애 봐야 되서... 유부남 프로그래머의 흔한 우선순위 사용기는 다음 기회에!





Posted by 한밤중 gizrak
IT & 과학/Tip & Tech2013/10/13 21:5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페24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nodejs 호스팅을 하길래 한번 써봤더니, 세상에 어디 이딴 서비스가 있나 싶을 정도다. 집에서 리눅스로 호스팅을 해도 이따구로는 안할듯.


사용자가 별로 없나보다. 하긴 그렇겠지. 담당자들 답변도 거의 땜빵 때우기 수준.


1. node 버전


카페24 쪽에서는 가장 안정된 버전을 사용한다고 하는데, 문제는 이 버전을 쓰면 가장 기본적인 모듈이라고 할 수 있는 express(웹서버)부터가 제대로 사용이 안된다.


로컬에서 실컷 확인하고 올렸더니 왜 안되는지도 모른 상황에서 그냥 계속 서버가 올라가다 중지가 되어 버림.


문서도 없고... 답답해 죽을 노릇이다. 나중에 알았는데 의존성을 기록해 주는 package.json에 express 버전을 3.0으로 해야 한다고 한다.


2. 로그를 못봄


사실 앞의 문제도 그렇고 나중에 나오는 문제들도 모두 이 문제와 직결되는데...


카페24의 nodejs 서비스는 내가 서버 구동 로그를 볼 수가 없다.


이게 무슨 소리냐면..


서버가 올라가다 무슨 에러가 났는데 그게 뭔지 나는 절대 볼수가 없다는거지. 앞의 express  문제도 내가 로그만 봤다면 금방 고칠 것을 고객문의사항 게시판에 올리고 2~3번 문의가 왔다간 이후에야 원인을 알았다.


고객센터는 한번 글 올리면 최소 하루 내지 이틀을 기다려야 답변이 온다.


이 이유 하나만으로도 카페24의 nodejs 호스팅은 꽝이다.


3. 의존성 관리 엉망


기존에 잘 쓰던 서비스가 갑자기 안된다. 이유를 절대 알 수가 없었다. 뭐지?


위에 설명한대로 로컬에서 아무리 테스트해 봐야 카페24에 배포만 하면 서버가 구동되지 않는데다 로그도 볼 수 없으니... 또 고객게시판에 글 올리도 1~2일 기다려야 된다.


문제는 담당자들도 매번 답변을 땜빵식으로만 해준다는 건데...


이번 문제는 socket.io를 npm이 설치해 주는 과정에서 의존성 패키지들에 대한 버전이 카페24의 node와 버전이 맞지 않아 생기는 문제이다.


이런 것도 어디 문서화 하나 되어 있는데가 없고 담당자들은 socket.io 설치시 버전이 문제가 되면 그때 나오는 문제만 딱 알려주고... 그거 고치면 다음 의존성 패키지 버전 문제가... 그럼 또 게시판... 끝이 없다.



nodejs에 흥미가 생겨 아마존에 클라우드 서비스 하나 신청해서 할까 하다가... 카페24에 있길래 신나서 1년치 결제했더니...


이 따위로 서비스 할거면 아예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내가 이번 nodejs 호스팅을 하면서 와... 이런 식으로 서비스 하면서 돈을 받는구나. 그냥 미디어위키 같은거나 써야지 국내 호스팅에서 nodejs는 무슨...


그냥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하나 신청해서 해야겠다.

Posted by 한밤중 gizrak

티스토리 툴바